뉴스 > 정치

김재원 "김건희, 윤석열 내조 잘해…사정 봐서 등판"

기사입력 2021-12-06 11:26 l 최종수정 2022-03-06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식 선거 기간은 아직도 한참 남았다"
"與 측 김건희 음해, 끝까지 책임 물을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코바나컨텐츠 블로그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코바나컨텐츠 블로그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등판 시점에 대해 "이런저런 필요성과 사정을 보고 참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재원 "공식 선거기간 한참 후…음해 형사 책임 물을 것"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오늘(6일) 김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김 씨가 지금 윤 후보 내조를 충실히 잘하고 있다고 전해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클린선거전략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최고위원은 김 씨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민주당 측의 김 씨 관련 각종 모략과 음해는 명백히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후보자 비방죄에 해당된다"며 "경중을 가려서 반드시 끝까지 형사 책임을 묻고, 정치판에서 더 이상 이런 저질 선거운동이 이뤄지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철저하게 막아나갈 생각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씨 등판에 대해서는 "공식 선거기간은 아직도 한참 후"라며 "이런저런 필요성과 사정을 봐서 (김 씨가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부연했습니다.

침묵 길어지는 김건희…고민정 "김건희가 선거 접수"


앞서 지난 1일 윤 후보 또한 김 씨의 선거 운동 참여에 대해 "대통령 부인으로서 자기가 해야 할 역할은 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적극적으로 (참여)할지는 모르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3일 TV 프로그램에도 이 후보와 함께 출연하는 등 '열일 행보'를 보이는 데 반해, 김 씨는 지난 2019년 윤 후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당시 동행한 것을 제외하곤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김 씨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금까지 큰 선거마다 후보 사모의 행보에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졌는데, 후보 배우자의 활동이 '이래야 한다' 정해진 건 없다"며 지나친 관심은 지양해야 한다고 간접적으로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은 김종인 위원장이 접수했고, 현장은 이준석 대표가 접수했

고, 선거는 부인 김건희 씨가 접수했다"며 김 씨 관련 의혹들이 윤 후보를 발목 잡을 것임을 비꼬기도 했습니다.

현재 김 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과정에 초기 자금을 댔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팀이 김 씨를 무혐의 처분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경찰, 테라·루나 발행사 횡령 혐의 포착…본격 수사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