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해커 "연봉 3억 원에 모신다"…삼성 채용 미끼 악성 메일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21-11-27 19:30 l 최종수정 2021-11-27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해커들이 삼성 직원인 척하며 한국의 정보보안 기업 직원들에게 악성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구글의 사이버 보안 작업팀은 "북한 정부가 후원한 해킹 단체가 삼성 채용 담당자를 가장해 최고 연봉 3억 원을 제시하는 등 허위 채용 안내 이메일을 보냈다"며 해킹 동향을 밝혔습니다.

[ 조경진 기자 nice2088@naver.com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김건희 여사 바이든과 인사…양국 식재료 사용한 요리 선보여
  • [정치톡톡] 이재명 지지율 초박빙 / 5·18 망언에 해촉 / 봉하 찾는 한덕수
  • 현대차, 미국에 6조 투자 선물…중간선거 앞둔 바이든 '화색'
  • 자재값 급등에 건설사 수주 포기 속출…서울 상반기 분양 76% 급감
  • 홍준표 "이재용 안쓰러워…사면·복권 안 돼 피고인 신분"
  • 차 창문 밖으로 커피 버리자 신고…"처음이라 처분 어려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