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대선후보 이재명과 첫 대면…인사는 없었다

기사입력 2021-10-14 17:28 l 최종수정 2021-10-21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종시에서 열린 행사에 나란히 참석
김부겸·최문순·박남춘 등은 이재명에 축하 인사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이 만남을 조율 중인 가운데 오늘(14일)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한 자리에 있었지만 별도의 인사와 만남은 없었습니다.

문 대통령과 이 지사는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 나란히 참석하면서 우연히 만나게 됐습니다.



행사에는 17개 시도지사를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자리했으며 김 총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이 지사를 찾아와 대선 후보로 확정된 것에 대해 축하 인사를 건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입장하면서도 이 지사와 별도로 인사를 나누지 않았습니다. 이후 행사가 진행되며 'ㄷ'자 형태로 설치된 테이블에서 문 대통령과 이 지사는 왼쪽으로 마주 보는 자리에 앉았음에도 서로 정면만 응시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이 지사가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이후 이 지사 측으로부터 문

대통령과의 면담 요청이 있었고, 이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두 사람의 회동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 지사가 경선에서 최종 승리한 이후 "민주당 당원으로서 이 지사의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이재명 "김혜경에 첫눈에 반해…다시 태어나도 결혼할 것"
  • 조동연 측 "성폭행 증거 있다…부정행위·불륜 아냐"
  • 40대 탈북자, 의붓딸 살해 후 투신…"자주 다퉈"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