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류호정 원피스 등원 논란…고민정 "감사의 마음"

기사입력 2020-08-05 20:31 l 최종수정 2020-08-12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분홍색 계열의 원피스 차림으로 국회 본회의에 출석한 것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비판과 옹호가 상충하는 가운데, 일부 친문 지지 성향 사이트와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는 류 의원을 향한 도 넘은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한 네티즌은 5일 오전 페이스북 그룹인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 에 류 의원의 복장 사진을 올리며 "본회의장에 술값 받으러 왔냐"는 내용의 글을 썼고, 일베에서도 류 의원을 향한 혐오·성희롱적 발언이 줄을 이었습니다.

SNS상의 수위가 도를 넘자 정의당은 논평을 내고 "류 의원을 향한 비난이 성차별적인 편견을 담고 있다.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류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본회의 때마다 중년 남성이 중심이 돼 양복과 넥타이만 입고 있는데, 복장으로 상징되는 관행을 깨고 싶었다"고 설명했고, "국회의 권위는 양복으로 세워지는 게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옷을 입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류 의원이)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옹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전 의원은 '뭘 입던 무슨 상관?'이라는 글을 통해 "21세기에 원피스로 이런 범죄에 노출된 채 살아가야 한다니, 정말 이럴 때 기분

더럽다고 하는 거다"라며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페이스북에서 "미친xx들, 국회복이 따로 있냐"고 맹비난하며 일베와 민주당 지지 그룹에서 동시에 논란이 확산하는 경향을 겨냥, "일-민동맹, 전국의 수컷들이여 단결하라! 그렇게 싸우다가도 성희롱이라는 공동의 대의 앞에선 하나로 뭉친다"고 일갈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감동적인 이건희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에…삼성 "가짜다"
  • "후각기능 이상 있는 노인, 조기 사망 위험 높다"
  • 검찰, '성관계 촬영·유포' 종근당 장남에 징역 5년 구형
  • 쇠징 박힌 신발 신고 후배 얼굴 걷어찬 10대 징역형
  •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10월 27일 정오 주요뉴스
  • "외교부 장관님, 저를 아시는지요" 유승준, 강경화에 장문 편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