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선한빛 기자l기사입력 2020-07-16 19:31 l 최종수정 2020-07-16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6일) 선고로 이재명 경기지사는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로서 입지를 더 단단하게 다질 수 있게 됐습니다.
민주당 전당대회와 차기 대권 구도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선한빛 기자가 전망해봤습니다.


【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활은 더불어민주당 권력구도의 지각 변동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당장 다음 달에 있을 민주당 전당대회부터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2파전 속에, 이 지사 지지세력이 대권 유력 경쟁자로 꼽히는 이 의원보다는 김 전 의원을 밀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대선주자 1위인 이낙연을 견제하기 위해 이 지사 세력 상당수는 김부겸을 찍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 큰 관심은 당내 차기 대선 구도입니다.

이 지사는 여러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지지율 2위 자리를 단단히 다지며 1위를 위협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대권 구도가 친문 핵심인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판결에 따라 또한번 요동칠 것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신율 / 명지대학교 정치학과 교수
- "당내 주류 세력이 친문이기에 친문의 목소리와 생각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재명 지사가 당내에서 어떤 입지를 가질 수 있을 것인가…."

만약 김 지사까지 살아 난다면 친문의 김 지사와 비문의 이 지사, 비문도 친문도 아닌 이 의원 간 대결로 전개될 수 있습니다.

반대로 김 지사가 대법원 선고에서 타격을 입는다면 친문 그룹은 제3의 새로운 대선주자를 찾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MBN 뉴스 선한빛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