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이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기사입력 2020-07-13 13:26 l 최종수정 2020-07-20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통합당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비서 출신이라는 의혹에 "가짜뉴스"라며 반박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2차 가해 움직임이 있다.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국민이 함께 지켜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두 번 다시는 이런 극단적이고 비극적인 선택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당 출신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보좌진을 하던 사람이 피해자라는 100%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이런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

면 좋겠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앞서 박 시장이 지난 10일 극단적 선택을 하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작업' 당한 것"이라는 취지의 가짜뉴스가 확산한 바 있습니다.

이 의혹은 한 언론사 출신 인사가 이를 확인해줬다는 주장이 더해지면서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