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미국 대선 전 북미간 대화하도록 전력 다할 것"

기사입력 2020-07-01 14:40 l 최종수정 2020-07-08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오늘(1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기자들을 만나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간 대화는 북미정상회담을 뜻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EU가 남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는 데 감사드린다"며 "북미 간 대화 노력에 있어 EU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이나 북한과 물밑에서 조율한 바가 있나'라는 물음에는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런 생각은 미국 측에 전달됐으며, 미국 측도 공감하고 노력 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물살 거센데 인공수초섬 결박 작업을?"…가족들 '분통'
  • [단독] 검사장 인사 임박…대검 차장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유임
  • 서울 교통통제, 강변북로·내부순환 해제…올림픽대로는 아직 통제
  • 트럼프, 코로나19 유행 속 "미 정부기관은 미국산 의약품·장비 구매" 행정명령
  • 펜션 물에 잠기고 하천 범람…북한강 일대 물난리
  • 전공의 1만여 명 오늘부터 파업…진료 차질 불가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