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범계 "공수처 출범 모든 수단 강구"…통합당 "절차 거부"로 맞불

기사입력 2020-07-01 07:00 l 최종수정 2020-07-01 0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추경안 심사도 빠르게 진행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 구성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법 개정을 해서라도 제때 출범시켜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인데, 미래통합당은 구성 절차에 응하지 않겠다고 맞불을 놓았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가 제때 출범하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 의원은 "검찰개혁의 대의도 확인됐고, 야당도 협조할 리 만무하다"며 "법 개정 등 모든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에는 아직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진 않다는 분위기가 감지 됩니다.

지금 법대로라면, 7명으로 구성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에서 6명이 동의해야 최종 후보를 뽑을 수 있는데, 야당 몫 위원 2명이 추천되지 않으면 공수처장은 임명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법정 시한인 이번 달 15일까지는 공수처 출범이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한편으론 야당을 계속 설득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여당의 단독 원 구성을 문제 삼으며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절차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맞섰습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공수처도 자신들이 요건 되지 않은 패스트트랙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 놓고도 워낙 흠이 많고 자신들이 예상하지 못하는 결과가 되니까 이 법조차도 바꾸겠다고 협박하고 있습니다."

여당의 공수처 드라이브에 통합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정의연 고발 수사 촉구로 맞불을 놓으면서, 검찰개혁과 공수처를 둘러싼 여야의 대결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단독] 검사장 인사 임박…대검 차장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유임
  • 코스피 2,360선 돌파…또 장중 연고점 경신
  • 서울 교통통제, 강변북로·내부순환 해제…올림픽대로는 아직 통제
  • 트럼프, 코로나19 유행 속 "미 정부기관은 미국산 의약품·장비 구매" 행정명령
  • 윤희숙 "꽁꽁 묶인 '대학 총정원' 이상한 시스템…사교육비는 폭증"
  • 펜션 물에 잠기고 하천 범람…북한강 일대 물난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