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기사입력 2020-06-04 10:48 l 최종수정 2020-06-1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시누이(남편 여동생)와 시어머니의 주택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 의원은 시누이의 주택 매각 자금으로 남편 명의 빌라를 샀다고 해명했지만, 시누이와 시어머니가 자신들이 살던 주택을 판 다음 그 돈의 일부를 윤씨와 남편의 계좌로 입금했는데 이러한 자금 흐름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남편 명의 빌라에 대해 "시누이 김씨 명의의 농가주택에 사시던 시부모님은 시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집을 1억1000만원에 팔고, 시어머니가 혼자 살기에 편한 함양 시내 빌라를 남편 명의로 8500만원에 매입했다. 잔액(3000만원)은 이후 제 계좌에 입금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위원장은 윤 의원이 낸 기자회견문을 바탕으로 관련 주택 거래 내역과 자금 출처 등을 추적·분석한 뒤 이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보도를 보면, 시누이 김모씨는 경남 함양 단독주택을 2013년 9월 5000만원에 사서 4년 뒤인 2017년 6월 1억1500만원에 팔았습니다. 이 돈은 윤 의원 남편인 김삼석씨에게 전달돼, 그해 남편 김씨가 이 돈으로 함양의 다른 빌라를 8500만원에 샀습니다. 잔액 3000만원은 남편이 가지고 있다 2018년 4월 윤 의원에게 넘겼습니다.

곽 위원장은 "시누이 김씨는 이 주택을 팔기 1년 전인 2016년 서울 신도림의 A아파트(당시 전세시세 약 4억5000만원)로 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등기

부등본 등 관련 자료를 종합하면 시누이 김씨 명의 주택의 실소유주가 애초에 윤 의원이 아니었는지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에서 부동산 전문가인 김현아 통합당 비대위원도 "함양 주택 실소유자가 애초 윤 의원 부부가 아니고서는 납득하기 힘든 비정상적인 자금 흐름"이라며 "빌라를 매각하고 남은 3000만원이 윤 의원 계좌로 들어간 것도 의혹을 뒷받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