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일, 한국에 경고하려다 반발에 '당혹'"…장기화될 듯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19-09-05 07:00 l 최종수정 2019-09-05 07:24

【 앵커멘트 】
아베 정부가 처음에는 경고만 주려고 수출 규제에 나섰다가 생각보다 강한 한국의 반발에 당혹해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한국의 강제징용 판결에 일종의 충격요법을 주려고 한 것 같은데, 혹을 떼려다 오히려 혹을 붙인 격으로 보입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아베 총리는 낮은 수준의 대항 조치를 주문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관계 부처 간부들을 모아놓고 "신념을 굽히지 않되, 출구를 찾으면서 하길 바란다"고 한 겁니다.

여기에 스가 관방장관은 "관광객이나 경제에 악영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하라"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지시로 올해 초부터 테스크포스가 구성됐고, 경제산업성은 한국 주요산업인 반도체를 타깃으로 제안했습니다.

"갑자기 반도체를 겨냥하는 건 좋지 않다" 는 신중론도 있었지만, "확실히 안 하면 문재인 정부에 메시지가 전달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에 아베 총리가 강행을 결정한 겁니다.

이번 수출 규제가 사실상 한국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라는 설명입니다.

애초 한국을 움직이기 위한 경고성 조치였지만, 한국의 강한 반발에 일본 정부도 당혹감을 느끼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사태 해결이 요원해지자아베 총리는 "한국과의 문제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주변에 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물러서지 않고 시간에 맡기겠다는 의미로 한일 관계 악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 [jhookiza@naver.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