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 "의혹 소상히 해명"…나경원 "임명 땐 중대한 결심"

기사입력 2019-09-04 13:14 l 최종수정 2019-09-04 13:21

【 앵커멘트 】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 대신 열린 사상 초유의 기자간담회를 두고 여야 정치권은 어제도 공방을 주고 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이 해소됐다고 자평했고, 자유한국당은 중대 결심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선한빛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민주당과 청와대는 조국 후보자가 기자간담회를 잘 치러냈다는 분위기입니다.

끝장 기자회견을 통해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들을 대해 충분히 해명했다는 자평입니다.

▶ 인터뷰 :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조국 후보자는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통해서 후보자의 시간을 사용했고 많은 의혹과 관련해 비교적 소상히 해명했습니다.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역시 "조 후보자 논란을 정리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번 간담회 성과를 호평했습니다.」

보수 야권은 민주당과 청와대를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이번 기자간담회를 '국회 능멸 콘서트'로 규정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임명 강행 땐 '중대 결심'을 예고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인사청문회의 무산을 서둘러 선언하고 조 후보자에게 이런 자락을 깔아준 민주당. 한마디로 국회능멸 콘서트의 보조자 역할에 충실했습니다. "

중대 결심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국민과 함께하는 투쟁"이라며 애둘러 표현했지만, 당내에선 국회 전면 보이콧과 함께 의원 총사퇴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셀프 청문회로 국민과 국회를 우롱"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사청문회를 둘러싸고 여야 감정싸움 양상까지 벌어지면서 정기국회가 파행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선한빛입니다.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