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 51.5%' vs '찬성 46.1%' <리얼미터>

기사입력 2019-09-04 09:47 l 최종수정 2019-09-11 10:05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두고 국민 과반이 여전히 반대 입장을 보이지만, 찬성과 반대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오늘(4일) 나왔습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어제(3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51.5%가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 후보자 임명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46.1%였습니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30일 실시한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반대 응답은 2.8%포인트 감소했고, 찬성 응답은 3.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찬반 격차는 5.4%포인트로 오차범위 이내입니다.

지난달 28일 1차 조사에서는 반대 54.5%, 찬성 39.2%로 찬반 격차가 15.3%포인트였습니다.

찬반 격차는 이후 2차 조사(지난달 30일)에서 12.0%포인트(반대 54.3%, 찬성 42.3%)로 줄었고, 이번 조사에서는 한 자릿수로 좁혀졌습니다.

이번 조사는 조 후보자의 국회 기자간담회(2일) 다음날 이뤄진 것으로, 기자간담회를 시청했다는 응답자(찬성 53.4% vs 반대 45.7%)에서는 찬성이 7.7%포인트 높았습니다.

미시청 응답자(찬성 35.6% vs 반대 60.0%)의 경우 반대가 24.4%포인트 높았습니다.

반대 응답은 대구·경북(57.4%), 서울(57.3%), 부산·울산·경남(53.0%), 대전·세종·충청(52.8%), 60대 이상(57.2%), 50대(52.5%), 20대(52.1%), 남성(53.9%), 보수층(78.5%), 중도층(54.4%), 자유한국당 지지층(96.5%), 바른미래당(83.6%) 지지층, 무당층(62.3%)에서 절반을 넘거나 대다수였습니다.

찬성 응답은 광주·전라(59.1%), 30대(58.8%), 진보층(75.8%),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7.1%), 정의당 지지층(66.0%) 지지층에서 다수이거나 대다수로 나타났습니다.

경기·인천(찬성 51.3%, 반대 47.9%), 40대(찬성 47.6%, 반대 51.8%), 여성(찬성 48.3%, 반대 49.0%)에서는 찬반 양론이 비슷했습니다.

찬성 응답은 2차 조사와 비교해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서울, 경기·인천,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 남성·여성, 진보층·중도층·보수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무당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주·전라, 40대,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는 찬성 응답이 감소했습니다.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시청과 관련해선 '직접 시청' 응답이 60.6%였고, '뉴스로 접함'은 30.9%였습니다. '시청하지도 않고 뉴스로도 접하지 않음'은 7.3%로 집계됐습니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