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남기 "공공기관 외주화 폐해·채용비리 막을 페널티 강구하겠다"

기사입력 2019-09-04 09:33 l 최종수정 2019-09-1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4일) "사망에 이르는 외주화 폐해와 불공정 프레임, 채용 비리 등이 공공기관에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며, "인센티브 또는 페널티 제도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열고, "비용이 들어도 공공기관 경영에서 생명·안전·윤리·환경·상생·공정 등 사회적 가치가 반드시 체화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이는 지난해와 올해 초 논란을 빚었던 공공기관 하청직원 사망 안전사고와 채용비리를 지적한 것입니다.

지난해 12월 한국서부발전의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 계약직 노동자 김용균 씨가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하면서 공공기관 '위험의 외주화'가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또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을 계기로 정부가 전수조사한 결과, 1천205개 공공기관에서 채용비리 182건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일부 공공기관이 채용비리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바 있다"며, "정부는 '기회의 평등과 과정의 공정' 가치를 국정 중심에 두고 있고 공공기관의 영역에서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공공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도 강조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 같이 어떤 도움도 받지 못한 사례, 불법 사무장 병원같이 건강보험 급여를 부정 수급하는 사례 등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 공공서비스가 사각지대 없이 촘촘하게 제공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공공기관을 '반관반민 성격의 중간영역'이라고 정의하며, 공적 책임성과 동시에 합리적인 책임경영을 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절대평가 비중을 확대하고 경영전략·리더십 평가를 강화하는 등 경영평가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경제가 직면한 대내외 상황이 엄중하다"며 "1조원 당겨 투자하는 것을 포함해 올해 총 55조원의 투자가 차질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각별히 챙겨달라"고도 당부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서는 관련 공공기관이 소재·부

품·장비의 공급 안정화와 자립화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자성어 '응변창신'(應變創新·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새로운 길을 주도적으로 개척한다)을 들며 공공기관장에게 변화 혁신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워크숍에는 관계부처 차관과 공공기관장, 공공기관 운영위원 등 180명이 참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