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나경원 "청와대, 조국 임명 강행하면 한국당 중대 결심할 것"

기사입력 2019-09-03 17:07 l 최종수정 2019-09-10 18:05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3일) "한국당이 그토록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하려면) 법적인 기한 5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청와대가 (재송부 요청 기한을) 3일 후인 6일로 정한 것은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내심을 보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는 이름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하루 이틀 정도의 시간이 남아 있는데 청와대는 그대로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든 청와대든 애초부터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민주당이) 증인 관련 사항을 안건조정위에 회부할 때부터 저의를 알 수 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가지 변수는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부분"이라며 "다시 한번 개탄을 금할 수밖에 없다. 추후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때 한국당으로서는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