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의당, 오늘 '전략회의' 소집…조국 적격여부 입장정리 예정

기사입력 2019-09-03 10:54 l 최종수정 2019-09-10 11:05


정의당이 오늘 또는 내일 중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당 관계자는 오늘(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략회의를 비롯해 중앙당 당직자 회의와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를 오늘 모두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략회의는 당의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대표의 권한으로 소집하는 회의로, 그 형식와 위상이 당헌·당규에 규정돼 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그동안 조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와 관련한 최종 입장은 전략회의를 소집해 결정할 계획임을 대내외적으로 밝혀왔습니다.

이 관계자는 "하루종일 다양한 의견 수렴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전략회의에서 최종 입장 정리를 시도할 예정이지만, 각 회의에서 논의가 길어질 경우 오늘 결론이 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내에서는 조 후보자의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 이후 '긍정 평가' 여론이 강화하는 쪽의 기류가 감지됐습니다.

조 후보자가 자신이 '금수저'였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하고 그간의 불찰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강한 개혁 의지를 표명하면서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 일었던 조 후보자에 대한 '배신감'이 해소된 측면이 있다는 것이 당 관계자들의 분석입니다.

따라서, 이같은 당내 여론의 움직임이 지도부 결정에 어떻게 반영될지 주목됩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이제까지 해명하지 못한 답답한 상황이었는데, 이를 적극적인 해명을 했으니 (긍정적으로 평가한) 분들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당의 입장은 회의를 거쳐서 정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인사청문회 개최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국회 검증 절차를 거친 공직자 임명'이라는 원칙은 지켜야 한다는 것이 당의 입장입니다.

심 대표는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기자 간담회의

형식상 조 후보자를 검증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그것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은 오늘부터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했지만, 여야가 의지만 갖는다면 '국회의 시간'을 병행할 수 있다"며 "소모적 정쟁 대신 오늘 당장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