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원 "김정은 연내 답방 가능성 있다"

기사입력 2018-12-11 13:59 l 최종수정 2018-12-18 14:05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오늘(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여전히 김 위원장이 연내 답방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데 이어 "(북한의 최고지도자의) 신변 안전 문제를 가장 중시하므로 한국을 오면서 며칠 전부터 공개할 리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다만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를 '유동적'이라고 표현하면서 "연내, 아니면 내년 초라도 빠른 시일 내 답방해 비핵화 선언을 공개적으로 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박 의원은 "답방해 비핵화를 공개 선언하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나도 약속을 지켰으니 당신도 약속을 지키라. 바로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자'고 말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또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잘 설득하고, 또 미국에도 '그렇게까지 극단적으로 나가면 안 된다'고 설득해 답방을 하도록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 정의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농성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출구를 마련해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과연 야 3당의 협조 없이 '박용진 3법' 통과와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인준이 될까. 문재인 대통령 잔여 임기 3년간 개혁입법 아무것도 안 된다"며 "먼저 민주당이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