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18대 국회 4일 개원 성사될까?

기사입력 2008-07-01 16:05 l 최종수정 2008-07-01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8대 첫 임시국회가 사상 최초로 의장단을 첫 임시회에서 선출하지 못하고 회기를 종료하는 선례를 남길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은 야당 설득에 주력하고 있고, 민주당 등 야당도 등원 시기를 고심하는 모습입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개원을 위한 야당 설득 작업의 전면에 나섰습니다.

자유선진당과 친박연대에 이어 민노당과 창조한국당 원내대표와 만나 국회 개원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미국산 쇠고기 협상에 대한 국정조사를 비롯해 야당이 요구하던 사항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홍준표 / 한나라당 원내대표
- "개원 직후 위원회 설치해서 국정조사하자는 것 적극 검토하자. 개원직후 긴급현안질의 들어줄 수 있다."

하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은 조기 등원에 대해 냉랭한 반응입니다.

특히,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약속도 않은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내일(2일)로 예정됐던 회동을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 조정식 / 통합민주당 원내대변인
- "한나라당 대변인이 일방적으로 11시에 양당 대표가 회동하기로 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대단히 무례한 행동이다."

당 내부에서도 주말을 앞둔 촛불시위 정국을 지켜보고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이후 등원을 결정해도 늦지 않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며 오는 4일 등원에 미온적인 반응입니다.

하지만 국회의장 선출을 위해 친박연대 등 보수당과의 단독 개원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친박연대는 일단 4일 개원해 국회 의장 을 선출하는 데는 협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오는 4일 반기문 UN총장이 국회를 방문하고 제헌 60주년인 17일 행사를 위해서는 국회의장을 선출해야 한다는 이유입니다.

임소라 / 기자
-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은 야당의 반응을 지켜본 후 오는 4일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임소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제작진과 얘기 나눠"
  • 윤 대통령 부부, 대한적십자사에 특별회비 전달
  • 문경서 강풍에 헬기 추락…"조종사 1명 탑승, 자력 탈출"
  • (영상)거동 불편한 노인, 횡단보도 건너다 '빨간불'…달려나간 운전자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