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산 석탄' 운반 의심 화물선 또 입항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18-08-08 07:00 l 최종수정 2018-08-08 07:02

【 앵커멘트 】
북한산 석탄을 운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선박이 또 한국으로 들어왔습니다.
이번에도 석탄을 싣고 나흘전 포항으로 들어왔고, 하역이 끝나자마자 어제 오후 예정보다 빨리 러시아로 돌아갔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검은색 석탄을 포크레인으로 옮기고 있고, 그 옆에 정박한 선박에는 '진룽'이라는 이름이 크게 써져 있습니다.

지난해 북한산 석탄을 한국으로 운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선박입니다.

똑같이 북한산 석탄 운반 의혹을 받고 있는 샤이닝리치호가 평택항에 들어와 지난 4일 출항한 뒤 또 의심 선박이 한국에 들어온 겁니다.

진룽호는 러시아 나홋카항을 출발해 지난 4일 포항에 도착했고, 이번에도 화물은 무연탄, 즉 석탄이었습니다.

▶ 인터뷰(☎) :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 "5,100톤이네요. (이번에도 무연탄인가요?) 네, 맞습니다. 러시아 나홋카항에서 온 거 맞습니다."

그리고 어제 오후 4시 50분쯤 포항항을 떠나 다시 러시아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포항지방해수산청 관계자
- "원래 오늘 6시 출항이었는데 1시간 정도 일찍 나갔어요. 대부분은 자기들 예상보다 일찍 나갈 경우가 많습니다. 만약에 기상이 너무 안 좋아서…."

항구 관계자들은 입항 24시간 전에만 신고하면 되는 만큼, 진룽호가 언제 또 입항할지 알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취재: 백재민 기자
영상편집: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