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진태 의원실 측 "숨진 비서 유가족, 부검 원하지 않아"

기사입력 2018-08-07 20:41 l 최종수정 2018-08-14 21:05



오늘(7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6급 비서관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진태 의원실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의 비서 A씨의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는다고 전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오늘(7일) 오전 0시 40분 쯤 춘천시 퇴계동 한 아파트에서 A 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투신한 곳에선 A

씨의 휴대전화와 소주병 등이 발견됐습니다.

유족은 A씨가 “10년 전에 시작한 주식 투자 실패로 파산에 이르자 이를 비관해 목숨을 끊은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A 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