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경찰 "노회찬 시신 부검 않기로…유서 내용은 비공개"

기사입력 2018-07-23 14:19 l 최종수정 2018-07-30 15:05

유족 요구 따라 유서 내용은 비공개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아파트서 투신해 사망한 가운데, 유족과 경찰이 노 의원의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오늘(23일) "유족들이 원치 않는 데다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은 "노 의원의 유서가 자필로 작성한 것이 맞다"고 밝히며 그 내용은 유족의 요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노 의원은 그동안 '드루킹' 측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아왔으며,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쓰러져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해당 아파트는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

의원 외투를 발견했고, 외투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찾아냈습니다.

유서 내용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정의당에 따르면 노 의원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