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4개월만에 70% 회복..'남북정상회담 효과'

기사입력 2018-04-30 15:08 l 최종수정 2018-05-07 16:05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2주 연속 올라 약 4개월 만에 70% 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난 결과가 이러한 높은 국정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23~27일 전국 성인 2천5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70.0%로 전주 대비 2.2%포인트(p) 올랐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70%대를 기록한 것은 70.6%로 집계된 1월 2주차 이후 약 4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리얼미터는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평화구축 메시지가 국민 대다수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70.3%·5.2%p↑), 부산·경남·울산(66.9%·4.8%p↑), 경기·인천(74.8%·4.1%p↑)에서 특히 많이 오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령별로는 30대(76.9%·3.6%p↑), 40대(78.2%·3.0%p↑), 20대(77.2%·2.7%p↑), 60대 이상(56.6%·1.3%p↑), 50대(66.2%·1.0%p↑) 순으로 상승 폭이 컸습니다.

정당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0.9%p 내린 52.2%로 1위를 지켰습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7주 연속 50%대 초반을 유지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21.1%(0.9%p↓)로 하락해 지난 5주 동안의 상승세가 멈췄습니다.

다만 한국당은 6주 연속 20%대의 지지율을 이어

갔습니다.

바른미래당은 6.1%(0.3%p↑)로 상승하며 다시 6%대로 올라섰습니다.

정의당도 1.3%p 오른 5.2%의 지지율로 4주 만에 5%대를 회복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0.6%p 떨어진 2.7%의 지지율을 기록했습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