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미북회담 일정 빨리 나올 듯…한미회담 시기 앞당길수도"

기사입력 2018-04-30 07:48


청와대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됐던 한미정상회담이 미북정상회담 시기와 연동해 다소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30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3∼4주 내 열릴 것이라고 했다"며 "한미정상회담이 5월 중순에 열리면 너무 바싹 붙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장소가 좁혀진 만큼 미북정상회담 일정이 조금 빨리 나오지 않겠느냐"며 "미북회담 일정을 보고 연동해서 한미정상회담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한미 전문가와 언론에 공개하기로 한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IAEA 관계자

가 포함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발표는 한미 전문가와 언론에 공개한다고 됐는데 국제 관련 전문가라는 용어도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제기구 관계자가 될지, 발표문대로 한미 전문가에게 공개될지는 우리가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