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명균 "이산상봉 준비에 시간 필요…적십자회담 우선 추진"

기사입력 2018-04-29 19:48 l 최종수정 2018-05-06 20:05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29일) 이산가족 상봉행사 협의를 위한 적십자회담을 가급적 서둘러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적십자회담을 가장 먼저 추진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적십자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같은 경우는 준비에도 시간이 필요한 것들이기 때문에 다른 것보다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 중의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적십자회담과 고위급회담이 다음 달에 개최되느냐'는 질문에도 "네,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는 쪽으로 검토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그저께(27일) 판문점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8·15 광복절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해선 상봉자 선정 등에 2∼3개월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조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당시 '남북한이 시간을 통일하자'며 북한 표준시를 서울 표준시로 통일하기로 한 데 대해선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 빠른 속도로 실행해나가겠다는 그런 것을 보여주는 게 아닌가 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에 대한 논의가 정상회담에서 진행됐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답변드릴 수 있는 사항은 아니다"면서 "기회 되면 정리해서 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조 장관은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와 관련, "이번 판문점 선언에는 많은 합의 내용이 담겼고 그중 어떤 사항들은 바로 실행해야 할 것도 있고 어떤 것은 북미정상회담 및 관련국과 협의해서 풀어나가야 할 것도 있다"면서 "관계부처와 잘 협의하고 필요한 것들은 미국이나 관련국과도 상의하면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 주에 정상회담 추진 이행위원회가 새롭게 개편되면서 시작되는데 거기에서 잘 논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장관은 이어 장관실에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점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합의를 어떻게 잘 이행해 나가느냐. 그냥 이행하는 게 아니라 속도감 있게 압축적으로 잘 이행해 나가느냐. 이행 과정에서 난관이 있더라도 뒤로 돌아가지 않고 계속 나아갈 수 있도록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영상을 전날에야 봤다며 "아침에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을 때부터 양 정상이

작별할 때까지 어느 한 순간도, 다른 계기에 그 중 어느 한 장면만 나왔어도 그 장면이 두고두고 얘기됐을 텐데 그날은 그런 장면들이 너무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누가 나한테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 언제였냐고 묻는다면 한참 고민을 해야 할 정도로 인상적이고 파격적이고 감동적인 장면들이 많았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