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靑 "북 핵실험장 폐기 환영…한반도 비핵화 진전"

기사입력 2018-04-21 11:20 l 최종수정 2018-04-28 12:05


청와대는 21일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단하고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한편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와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결정을 환영한다"며 "북한의 결정은 전 세계가 염원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조만간 있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매우 긍정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개최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을 종료하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한다는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채택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원회의가 채택한 결정서에 "주체 107(2018)년 4월 21일부터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시험발사를 중지할 것"이라는 내용이 명시됐다고 이날 보도했습니다.

또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해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언급한 '북부 핵시험장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 있는 핵실험장으로, 이곳에서 2006년 10월 9일부터 지난해 9월 3일까지 총 6차례의 핵실험이 이뤄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