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희연, 재선 도전 공식선언…"서울교육 흔들려선 안 돼"

기사입력 2018-04-20 15:44 l 최종수정 2018-04-27 16:05

서울시청서 출마회견…"문재인 교육개혁 버팀목·균형추 되겠다"
"정부, 이해관계자 목소리 수용 부족…자사고·외고 폐지 의지 변함없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오늘(20일) 출마 기자회견서 "4년 임기를 제대로 마쳤다"고 강조, 재선 도전 의사를 밝혔습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조 교육감이 승리하면 2008년 교육감 직선제 도입 후 첫 '재선 서울시교육감'이 됩니다.

직선제 이후 임기 4년을 모두 채우는 교육감도 그가 첫 번째입니다.

조 교육감은 "시민과 함께 만든 지난 4년은 대한민국 교육의 방향을 바꾸는 초석이 됐다"며 "누리과정 예산 떠넘기기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 박근혜 정부의 반 교육적 행태에서 시민들이 지켜준 서울교육이 더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 사이 서열화·입시경쟁·불공정성이 강화되면서 교육에서 희망의 사다리가 사라지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면서 "그런데도 공정함을 바라는 국민이 많다는 희망 속에 지난 4년간 걸어온 길을 더 꿋꿋이 걸어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문재인 정부 교육개혁의 든든한 버팀목이자 교육부의 균형추로서 역할 하며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개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면서 "교육선진국을 향해 담대히 전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정부가)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균형 있게 종합하는 데 부족함이 있는 것 같다"면서 "쓴소리도 하면서 (정부의)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외고를 폐지해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고 여전히 강한 의지가 있다"면서 임기 중 이를 이뤄내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내가) 자사고·외고 폐지 방향성을 놓지 않아 문 정부의 공약이 됐다"고 반박했습니다.

교육부 요구와 달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임자 휴직허가를 취소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둘러싸고 학교현장에 갈등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백년대계 동행제안서'라고 이름 붙인 12쪽의 출마선언문에도 조 교육감은 새로운 정책 공약보다는 기존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조 교육감은 '인간중심 미래 교육 시대 개막', '서울교육의 안정과 통합', '전 학교 무선인터넷 설치 등 미래형 교육시설·환경 구축', '사교육 없이 상급학교 진학이 가능하도록 공교육 역량 강화' 등을 공약했습니다.

또 '미래지향적 인성교육으로 공동체형 인재 육성', '학교 자율성 향상', '정의로운 차등 정책을 통한 교육복지 향상', '생활밀착형 교육', '미세먼지 대책과 유전자변형식품(GMO)·화학첨가물 최소화 급식 등 학생건강 보호', '교육공약대회 개최 등 시민과 함께하는 정책·행정' 등도 약속했습니다.

이날 조 교육감은 출마회견 전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직접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예비후보가 되면서 자동으로 직무가 정지됐고, 직무정지에 따른 교육감 권한대행은 김원찬 부교육감이 맡

게 됐습니다.

출마회견 이후에는 '2018촛불교육감추진위원회'의 진보진영 서울시교육감 단일후보 경선에 등록할 예정입니다.

조 교육감은 이성대 예비후보(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장)와 최보선 전 서울시의회 교육의원 등과 진보진영 단일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합니다.

진보진영 단일후보는 다음 달 5일 발표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