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숙 여사 "장애가 삶의 걸림돌 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

기사입력 2018-04-20 15:34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선수단 격려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선수단 격려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는 20일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가 나라다운 나라"라며 "장애가 미래를 계획하는 데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국민 여러분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장애인 정책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꼭 부탁하는 것이, 많은 것을 계획하기보다 작더라도 꼭 필요한 한 가지를 빨리 바꿔달라는 것"이라면서 "장애 아이를 둔 엄마에게는 당장 1년의 치료와 교육이 급하고 지금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 곳이라도 어린이 재활병원이 생긴다면 거기에서부터 그다음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분리하는 시설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함께 살면서 차이를 차이라고 인식하지 않고 어울리는 공동체를 만드는 정책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여사는 "정부는 2022년까지 장애인등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해 나갈 것"이라고 알리며 "장애인과 비장애인, 또 장애인 내에서 차별이 없어지고 개인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가 다양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이날 주요 훈·포장 수상자의 이름을 거명하며 "여러분 덕분에 장애 앞에 놓인 벽이 조금 더 낮아졌다"며 감사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어 김 여사는 평창동계패럴림픽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평창에서 서로의 다름을 얼마나 빨리 극복할 수 있는지, 얼마나 쉽게 하나로 어울릴 수 있는지를 보았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가 돼 이뤄낸 그 성취가 정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여사는 평창패럴림픽 기간 평창에서 숙식하며 가능한 우리 선수가 출전하

는 모든 경기를 관람해 '패럴림픽 특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공자 66명이 국민훈장, 국민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 장관표창을 받았다. 김 여사 외에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