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경환 `靑 돈 부족하니 국정원서 지원해달라` 요구"

기사입력 2018-03-22 13:34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예산 담당자가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으로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청와대 상납을 요구받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원장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실장은 2013년 5월 남재준 원장 재직시절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된 최경환 의원에게 업무보고를 하는 과정에서 이런 요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 전 실장은 "최 의원이 '청와대에 돈이 부족한 것 같은데 국정원이 지원할 수 있느냐'고 말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당시에는 국정원 예산관이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관이 없는 자리에서 최 의원이 '몇억 정도 지원이 안 되겠느냐'고 물었다"며 "힘들다고 답하자 '원장님께 보

고 드려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실장은 최 의원의 요구를 남 전 원장에게 보고하자 남 전 원장이 반대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남 전 원장이 안 된다며 강하게 말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국정원에서 청와대에 돈을 줘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