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친박계 당권 경쟁, 국민과 당원들이 용서치 않을 것"

기사입력 2017-05-24 15:39 l 최종수정 2017-05-25 16:08


대선패배 후 미국으로 떠났다가 다음달 4일 귀국 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24일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친박계를 향해 "국민과 당원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극소수 친박들이 지도체제를 집단지도체제로 변경을 시도하는 것은 당 쇄신을 막고 구체제 부활을 노리는 음모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미국에서 찍은 사진 2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4일 오후 5시50분 인천공항.

곧 뵙겠습니다 여러분"이라고 언급해 귀국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렸다.
자유한국당은 7월 3일 전당대회를 열고 새로운 당 지도부를 선출한다. 대선 이후 SNS를 통해 당권도전 의지를 밝힌 홍 전 지사는 귀국 후 본격적으로 전당대회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