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야당, 이낙연 청문회서 탈세·위장전입·아들 병역의혹 집중 공세

기사입력 2017-05-24 13:38 l 최종수정 2017-06-07 15:08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탈세, 위장전입, 아들 병역 의혹 등 도덕성 문제를 집중 검증했다.
한국당 정태옥 의원은 이 후보자 아들이 2001년 현역입대 판정 후 어깨 탈구로 면제받은 과정을 거론하면서 "지금 아프지만 다 낫고 가겠다고 입영연기를 신청해야 하는데 병역처분 변경서를 낸 것을 보면 입대 의사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후보자가 당시 국회의원 이낙연, 즉 집권여당 대변인 이름으로 탄원서를 냈다"면서 "후보자의 탄원서 제출이 진정성 없는 '할리우드 액션' 아니냐는 병무청 관계자, 의사 제보가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은 "소위 불안정성대관절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병역) 면탈 방식으로 악용된다"면서 "정말로 탄원서를 제출한 것이 맞느냐"고 질의했다.
이 후보자는 이에 "병역 면제 판정을 2002년 받은 뒤 치료를 위해 노력했고 재신검을 마음속에 두고 있었는데 이듬해에는 뇌하수체 종양이 발견돼 목숨을 건 뇌수술을 했기에 재신검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또 "제가 민주당 대변인으로서 (한나라당) 병역 비리를 공격하는 입장이었는데 제가 흠이 있었다면 한나라당에서 저를 내버려두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어깨 탈골은 상습적 (현역) 기피 사유로 악용된다"면서 "이 후보자 아들은 군대 가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이에 "대학 1학년 때 신체검사를 받고 자동으로 입영이 연기됐는데 일부러 군대 간다고 병무청 가서 신청까지 했다"며 병역 회피 의혹을 부인했다.
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이 후보자의 전남도지사 출마 전후 재산 내용을 비교하면서 "후보자와 배우자, 아들 등의 재산상 변동이 없는데 갑자기 2개월 사이에 사인 간 채무 7000만원이 변제됐다. 무슨 돈으로 변제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제 월급이었든지 그런 것이 아니었나 싶다"는 이 후보자 답변에 계좌이체 내역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 후보자 아들이 결혼 당시 얻은 아파트 전세금 조달 과정과 결혼 축의금 증여세 납부 여부 등도 질의 대상이 됐다.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전세금 3억4000만원 중 아들이 부담한 1억원은 은행예금과 차량 매각대금, 축의금 등으로 충당했다는 후보자 측 입장을 확인한 뒤 전세계약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배우자가 1989년 3월부터 12월까지 강남구 논현동에서 실제 거주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고 이 후보자는 "거주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그렇다면 위장전입인가"라고 되묻자 이 후보는 "그렇다"면서 위장전입 사실을 인정했다.
이 후보자는 아들의 아파트 전세금 출처 의혹에

"마이너스 통장에서 결혼자금용으로 3500만원 정도를 미리 끌어서 한 뒤 결혼 축의금으로 다시 넣어서 채웠다"고 해명했다.
이에 이 의원은 "그러한 설명 없이 결혼 축의금으로 전세자금 마련했다고 하니 합리적인 의심이 생긴 것"이라며 "오후에 아들의 마이너스 통장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