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우윤근 사무총장,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너무 늦게 국회 직원으로 모셨다"

기사입력 2017-01-02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윤근 사무총장,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너무 늦게 국회 직원으로 모셨다"

우윤근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사진=연합뉴스
↑ 우윤근 국회 청소근로자에 큰절/사진=연합뉴스


2일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이 국회 청소 노동자들에게 큰절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우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소근로자 직접고용 기념 신년행사에서 "너무 늦게 국회 직원으로 모셨다"며 "앞으로 잘 모시겠다"고 말했습니다.

우 사무총장은 이어 청소 근로자들과 큰 절을 나눴습니다. 앞 자리에 앉아있던 청소노동자들 일부는 맞절로 화답했습니다.

국회 청소노동자들은 이날부터 용역업체가 아닌 국회 사무처 소속의 정직원이 돼 교통비, 명절상여금 등 혜택을 받게 됐습니다.

청소노동자 직접 고용은 지난해 12월 초 국회 16차 본회의에서 의결됐습니다. 당시 의결된 2017년 예산안에는 국회 소관예산 중 청소용역을 위한 예산 59억6300만원을 직접 고용예산안으로 수정한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지난해 6월15일 취임 간담회에서 "사회의 비정규직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가 앞장서 국회 내 환경미화원들을 직접 고용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청소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우 사무총장과 정세균 국회의장, 박주선 부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스포츠 중계하듯 폭행 장면 촬영…동급생 폭행 중학생 2명 수사
  • 대장동 '50억 클럽' 주말에 줄줄이 비공개 소환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전격 인터뷰 “윤 후보, 부인 문제가 당락 결정할 것”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