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친박 김진태 의원 "대북송금 국회 동의 받았냐…핵개발 비용 충당 누구덕이냐"

기사입력 2016-09-20 17:11

친박 김진태 의원 "대북송금 국회 동의 받았냐…핵개발 비용 충당 누구덕이냐"

김진태 의원 / 사진=MBN
↑ 김진태 의원 / 사진=MBN


20대 첫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대북문제의 책임을 김대중·노무현 정부에 돌린 발언을 해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오늘 20일 외교통일안보 소관 대정부질문에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북한의 5차 핵실험 위협에 대해 언급하며 "핵개발을 위한 15억 달러 이상 투입 등 북한의 비용 충당 방법이 무엇인지" 총리에게 따져 물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현금 4억5,000만 달러를 김정일 계좌에 넣어 준 2000년 대북송금 사건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 사드배치를 놓고 국회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난린데 그때 송금한 건 국회 동의를 받았냐, 당시 환율로 계산해 무려 5,300억원이나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원의 이번 질의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 실패를 과거 정권으로 돌리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왔습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북한은 1990년부터 핵개발에 나섰다"며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한국형 3축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김 의원의 질의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