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 대통령 과학기술전략회의 첫주재 “국가 R&D 근본적 혁신”

기사입력 2016-05-12 11:01 l 최종수정 2016-05-13 11:08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기존의 추격형 연구·개발(R&D) 전략은 낡은 방식인 만큼 국가 R&D 시스템의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과학기술전략회의를 처음으로 주재하고 “과학기술전략회의를 국가 R&D 정책의 비전을 제시하는 조타수이자 R&D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과학기술전략회의는 박 대통령이 지난 3월17일 ‘지능정보사회 민관합동 간담회’에서 신설 방침을 밝힌 것으로, 국가 R&D 정책의 컨트롤 타워 기능 및 중장기 비전 제시, 과학기술계의 구조적 문제 해결 등의 기능을 담당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과학기술전략회의 역할과 새로운 R&D 정책방향, 정부 R&D 혁신방안에 관한 보고에 이어 R&D 투자혁신 전략, R&D 혁신을 위한

주체별 역할, 국가전략기술분야 대응을 위한 민관 협업체계 구축 등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회의에는 이장무 국가과학기술심의회 민간위원장, 신성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등 산·학·연 과학기술계 전문가들과 황교안 국무총리 및 관계 부처 장관 등 41명이 참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