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담화]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박 대통령 눈물의 사과

기사입력 2014-05-19 19:40 l 최종수정 2014-05-19 2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34일 만에 대국민 사과와 후속 대책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자신에게 있다며 고개를 숙인 박 대통령은 다른 사람의 탈출을 돕다 숨진 이들의 이름을 부르다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침통한 얼굴의 박근혜 대통령이 연단 위로 올라섭니다.

가라앉은 목소리로 입을 연 박 대통령은 우선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으로 담화를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 "대통령으로서 국민 여러분께서 겪으신 고통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박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 형태로 국민에게 직접 사과한 것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고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자신에게 있다"며 자신의 책임도 분명히 했습니다.

담화문을 읽어가던 박 대통령의 목소리가 떨린 건 다른 사람의 탈출을 돕다 목숨을 잃은 이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면서부터였습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 "마지막까지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 생을 마감한 고 박지영, 김기웅, 정현선님과 양대홍 사무장님."

10명의 이름을 부르는 동안 박 대통령 두 뺨 위에는 계속 눈물이 흘렀습니다.

▶ 스탠딩 : 김은미 / 기자
- "박 대통령은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추모비를 건립하고,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4월 16일을 국민안전의 날로 지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

영상취재 : 김병문·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최지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삼일절, 대통령은 "한일 협력"…대권 선호도 1위 이재명은 "친일잔재 청산"
  • 주호영 "문재인식 포퓰리즘 '닥치고 더더더' 완성 단계"
  • 수술 중 '원격 재판' 참여한 미국 의사…재판장이 오히려 환자 걱정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