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락 무인기 北소행 사실은…남·북 이러다 정말

기사입력 2014-04-15 16:05


파주, 백령도 등에 추락한 무인기가 북한 소행이 아니라는 의혹이 인터넷을 통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정청래의원과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무인기'에 대해 설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공동조사를 청와대가 거부하면서 갖가지 주장이 속속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제2의 천안함 사건'으로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15일 한 유명 커뮤니티에서는 무인기의 정체를 둘러싼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지고 있다.
북한이 보낸 무인기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은 값비싼 위성을 확보하지 못한 북한이 저렴한 무인기에 사진기를 부착해 남한으로 날리고, 추락에 대비해 미리 한글 서체 등을 적어두었다고 언급했다.
부족한 연료 문제는 무인기를 애초 높은 곳에서 고무줄 총 등을 이용해 날리면 어느 정도 해결된다는 분석도 내놨다.
반면 무인기를 북한 소행으로 단정하기 어렵다는 입장도 있다. 또 우리 정부가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의도적으로 한 자작극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들은 정청래 의원이 제기한 '아래아 한글' 서체를 지적하면서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무인기가 추락 충격으로 파손이 됐다면 오일 등이 기체에 묻어 있어야 하는데 화면 상으로 볼때 깔끔하다고 의심했다.
한편 무인기의 정체를 둘러싼 의혹은 지난 11일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보낸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면서 불거졌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정 의원을 겨냥해 '너의 조국으로 가라'며 힐난했고 정 의원이 다시 '깐죽대는 입을 원망해라. 감옥으로 가거라'라고 맞받으면서 논란이 커졌다.
여기에 설상가상 북한이 14일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 명의로 성명을 내고 "천안호 사건을 포함한 '북 소행' 사건들을 공동조사하자”며 "진상조사에는 남조선의 국가안보를 총괄한다는 청와대 김장수 안보실장이 남측을 대표하여 나오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을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고 제안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를 거절한 상태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이산가족 상봉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기대했는데 미사일 발사에 이어 무인기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또 다시 관계가 안좋아지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어떤 결과에 이를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