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산가족 속초 집결…남측 1명 건강악화로 상봉 포기

기사입력 2014-02-19 15:57


<br />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하루 앞둔 19일 상봉 가족들이 강원도 속초에 모여 60년 넘게 만나지 못했던 가족 재회의 길을 준비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96세인 김성윤 할머니 등 남측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들은 동반 가족과 함께 19일 오후 2시까지 강원도 속초에 있는 한화콘도에 집결한다.
이들은 신원 확인과 건강검진 절차를 거친 뒤 행사를 주관하는 대한적십자사의 방북 교육을 받는다.
이산가족들은 이튿날인 20일 오전 9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배웅을 받으며 속초에서 출발해 강원도 고성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현대아산이 운영하는 버스로 갈아타고 오후 1시께 상봉 행사장인 금강산호텔에 도착한다.
이산가족들은 오후 3시 금강산호텔에서 열리는 단체상봉을 비롯해 22일까지 4차례 상봉과 공동중식 등을 가지며 11시간 동안의 만남을 갖는다.
북측 상봉 대상자들이 남한의 가족들을 만나는 2차 상봉 행사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이날 통일부는 남측 상봉 대상자 1명이 건강 악화로 상봉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20

∼22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1차 이산가족 상봉에서 북측 가족을 만날 남측 상봉 대상자는 82명으로 줄었다.
지난해 9월 확정된 상봉 대상자는 남측 96명과 북측 100명이었지만 사망, 건강 악화 등으로 상봉을 포기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매경닷컴 속보부 / 사진 : MB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