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미정상"핵폐기땐 경제지원·안전보장"

기사입력 2006-11-18 18:42 l 최종수정 2006-11-19 09:52

한미 정상은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할 경우 상응한 조치로 대북 경제지원과 안전보장을 해주기로 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 북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이상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이펙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하노이에서 만났습니다.

한미 정상은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할 경우 경제지원 등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 부시 미국 대통령
-"북한이 핵무기와 핵 야망을 포기하면 북한의 안전 보장과 경제적 인센티브 제공에 대한 협의에 들어갈 것이라는 것을 북한 지도자들이 알길 바란다."

양 정상은 또한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전제하고, 북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한 UN안보리 결의 1718호에 대해 지지를 나타내고, 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는 데에도 인식을 함께 했습니다.

특히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 구상,PSI문제에 대해 노 대통령은 참여 확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혔습니다.

인터뷰 : 노무현 대통령
-"한국은 PSI에 전면적인 참여를 하지 않고는 있지만, PSI의 목적과 원칙을 지지하고 동북아시아에서 핵 확산 방지를 위해서 사안별로 협의해 나갈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PSI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이 미국정부와 완전히 의사소통이 됐다면서 이견과 갈등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 이상범/ 기자
-"한미 양 정상은 자이툰 부대의 병력 감축이나 철수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감축 가능성에 대해선 문을 열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하노이에서 mbn뉴스 이상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