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집값안정에 '무한책임'

기사입력 2006-11-16 16:07 l 최종수정 2006-11-16 16:07

어제(15일) 정부가 추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청와대가 오늘 집값 안정을 위해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공부문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근본적 인 대책도 준비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종진 기자입니다.


청와대가 부동산가격 안정을 위해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최근 부동산 사태에 대해 참여정부의 무한책임이라는 표현을 할만큼 그 어느때보다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윤대희 청와대 경제수석은 브리핑 자료를 통해 부동산만큼은 대통령과 청와대가 확고하게 중심을 잡고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모든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해 반드시 안정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부동산 값은 잡힐 것인데, 국민이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주면 그 시간이 더욱 당겨질 것이라고 윤 수석은 강조했습니다.

윤 수석은 건교부 장관과 대통령 경제보좌관, 홍보수석이 물러난데 대해 정책 실패의 책임을 물어 경질한 것이 아니며, 이 때문에 부동산 정책 기조가 변하는 것은 더욱 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윤 수석은 물러난 정문수 경제보좌관에 이어 8·31대책은 실패한 정책이 아니라면서 이제야 시장에서 본격 가동되기 시작하고 있어 아직 성공할 기회를 갖지 못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수석은 특히 분양가를 낮추고 무주택 실수요자에게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분양방식과 제도를 종합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혀 추가 부동산 제도의 변경을 암시했습니다.

윤수석은 또 주택공사 등 공공부문이 주택시장 안정에 실질적이고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해 주공의 규모확대를 시사했습니다.

인터뷰 : 박종진 기자
- "하지만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시장의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과연 이러한 정책들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mbn 뉴스 박종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