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찬성' 결정

기사입력 2006-11-16 15:57 l 최종수정 2006-11-16 15:57

정부가 우리시간으로 내일 새벽에 실시되는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찬성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사실상 침묵하다시피했는데, 정부가 국제사회 분위기에 밀려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유상욱 기자입니다.


고민을 거듭하던 정부가 유엔총회에 상정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습니다.

지난 2003년부터 진행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찬성 방침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처럼 정부가 과거와 달리 결단을 내린 배경에는 핵실험 이후 악화되고 있는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 여론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문제가 갈수록 중대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특히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선출과 우리 정부가 초대 유엔인권이사국에 진출한 것도 주요 변수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결정이 북한 핵실험 이후 더욱 절실히 요구되는 북한과 국제사회의 대화와 협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함께 대북 화해협력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식량권 등 북한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상황의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대북인

권결의안은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출석 회원국 과반수 이상의 지지를 얻으면 채택됩니다.

유상욱 / 기자
-"북한이 이번 결정에 어떤 반응을 보일 지 주목되는 가운데 다음달 초에 열리는 6자회담과 남북관계에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