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영국 민간단체, 북한에 수해조사단 파견 계획

기사입력 2012-09-20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국의 민간단체 '쉘터박스'가 북한의 수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 조사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 보도했습니다.
쉘터박스는 재해지역에

침구류 등을 지원하는 단체로 북한의 태풍·수해 피해 상황 등을 조사하고 지난달 초 북한에 보낸 긴급구호물자의 분배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쉘터박스는 지난달 초 북한에 겨울용 텐트와 담요, 깔개, 정수여과기, 생필품 등이 들어 있는 대형 구호상자 270개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 정성기 / gallant@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집중호우로 경기도 내 학교 44곳에서 옹벽 붕괴, 침수 피해
  • 국힘 김성원, 수해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