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나라, 전당대회 규칙 '팽팽'…"선거인단 21만 명"

기사입력 2011-05-27 00:03 l 최종수정 2011-05-27 0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7·4 전당대회 규칙을 두고 한나라당 내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선거인단 수는 21만 명으로 늘리기로 했지만, 당권 대권 분리 문제는 견해가 여전히 엇갈립니다.
이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나라당은 우선 공감대가 모인 대로 전당대회 선거인단 수를 대폭 확대했습니다.

▶ 인터뷰 : 배은희 / 한나라당 대변인
- "선거인단을 20만 명 플러스 2030 선거인단 1만 명을 따로 했습니다. 합계는 21만 명이 될 것이고요."

기존 선거인단이 1만 명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20배 늘어난 것입니다.

다만, 대권당권 분리 조항과 대표-최고위원 분리 선출 문제를 놓고는 이견이 팽팽합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당권-대권 분리 조항 유지'와 '대표 최고위원 통합 선출'로 가닥이 잡히는 듯했지만,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박근혜 전 대표의 입장이 가이드라인이 되는것이냐'며 친이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차명진 / 한나라당 비대위원
- "'7·4전대 대표 경선규칙 결국 박근혜 뜻대로' 이런 식으로 언론에서 미리 결론을 내주셔서 참 여기 와야 하는지 스스로 자문을 해봤습니다."

이에 따라 당권과 대권을 분리는 하되 사퇴 시점을 1년 6개월에서 1년으로 완화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 대표와 최고위원을 함께 뽑되 대표의 권한을 강화하는 절충안도 나옵니다.

비대위는 오늘(27일)까지 끝장 토론을 벌인뒤 결론이 나지 않으면 표결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이현수입니다. [ ssoong@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 "대가리 박아"…군대서 재밌는 얘기 못한다고 머리박게 한 20대 집행유예
  • 경찰, 한동훈 장관과 가족 신변보호 조치…자택 순찰 강화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