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진 의원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당권 도전 시사

기사입력 2011-05-26 18:02

박진 한나라당 의원이 오는 7월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6일) MBN 뉴스M에 출연해 "지금 한나라당이 위기상황이지만 서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정당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당의 쇄신과 활력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
박 의원은 "현재 정치는 과잉이고 정책을 결핍돼 있다"면서 "서민의 고통을 공감하고 정책으로 풀어낼 수 있는 그런 한나라당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의원은 또 당권과 대권을 분리해 놓은 현행 당헌·당규는 '제왕적 총재'의 폐해를 막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으로 이제 와서 쉽게 바꾸기는 어렵다고 말해 사실상 개정 반대의사를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