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단독]수서~평택, 수도권 고속철도 안전성 '취약'

기사입력 2010-03-02 08:48 l 최종수정 2010-03-02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2014년 완공 예정인 수서~평택 간 고속철도 일부 구간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지반 구조가 취약해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정규해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수도권 고속철도 예정 구간의 일부인 경기도 용인의 신갈 저수지 부근.

현재 기초 조사 끝난 상태로 내년 중순 착공에 들어갑니다.

문제는 해당 구간의 지반이 취약하다는 점.

▶ 스탠딩 : 정규해 / 기자
- "정부가 최근 이 구간 일부에 대해 지반조사를 벌인 결과 지반이 불안정한 단층대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단층대란 암석이나 지반에 균열이 생겨 어긋난 상태로 구조가 불안정한 것이 특징입니다.

특히 이곳의 단층대 규모는 상당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입니다.

▶ 인터뷰 : 이수곤 /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단층이 있는 위험한 지역이기 때문에 호수가 생긴 거고요. 지질도를 봐도 단층이 있다고 추정 선이 표시가 돼요."

조그만 충격에도 지반이 흔들려 터널이나 선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얘깁니다.

실제로 단층대에 건설된 경부고속철도 황학터널도 궤도 틀림과 균열이 생겨 보강 공사와 함께 안전 관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조정식 / 민주당 국회의원
-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고요. 결과에 따라 지반 보강 등 대책 마련과 경우에 따라선 노선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합니다."

한 번의 사고가 곧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고속철도. 철저한 안전성 점검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오늘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참다 참다 찍었다"…반찬 한 칸은 '텅텅', 또 터진 軍 부실 급식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