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혁신도시' 김천 상반기 땅값 7.1% 올라

기사입력 2006-11-01 13:47 l 최종수정 2006-11-01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북 김천과 대구 동구 등 혁신도시 예정지의 지가상승률이 다른 지역보다 몇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정희수 의원에 따르면 경북 김천의 경우 지난 6월말 기준 땅값이 지난 연말보다 7.1% 올랐습니다.
이는 경북의 평균 지

가상승률의 4배를 웃도는 것입니다.
혁신도시 후보지로 결정된 대구 동구 땅값도 3.2% 상승했습니다.
이 밖에 지난해 방폐장을 유치한 경주가 2.7%, 태양광발전소를 추진중인 봉화 2.3%, 택지개발이 완료된 칠곡이 2.3% 등으로 평균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사스페셜] 안철수 "윤 총장, 정권 교체에 도움 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
  • 홍남기 "LH사건 국민께 송구...투기 확인되면 징계, 무관용 조치"
  • '바다의 로또' 또 터졌다...추정가치 '4억 원' 용현향
  • 윤석열 사퇴 이후 사흘만에 모습 드러낸 곳은...
  • 니콜라스 케이지, '31세' 연하와 5번째 결혼…이번엔 일본인
  • 전 AOA 권민아, "가해자 사과 안 한다"...'좋은 예' 분노 [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