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생애최초 서민대출 요건 현행 유지

기사입력 2006-11-01 06:37 l 최종수정 2006-11-01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으로 강화된 근로자와 서민 주택구입자금 대출요건이 현행대로 유지됩니다.
건설교통부는 "생애최초주택구입자금의 대출이 오는 6일 종료됨에 따라 여유가 생긴 2조원 가량의 국민주택기금을 서민 주택자금으로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고 기획예산처와 논의를 진행했지만 신통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근로자·서민주택구입자금은 지난 2월 가구주 연소득 3천만원 이하에서 부부합산 2천만원 이하로 각각 하향 조정된 현행 기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소득별로 차등 운영했던 금리도 5.2%의 단일이율로 그대로 적용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속보] 안철수, 제3지대 단일화 경선서 금태섭에 승리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정부, '친일파' 이해승 등 4인 26억대 토지 환수 착수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