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사업비 '펑펑'…차 보험료 인상 빈축

기사입력 2010-03-04 06:42 l 최종수정 2010-03-04 08:44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을 이유로 보험료 인상을 주장하면서도 사업비는 펑펑 써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손보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4∼12월 손보사들이 지출한 자동차보험 사업비는 2조 4천억 원으로 애초 보험료를 책정할 때의 예상보다 1천260억 원, 5.4% 늘었습니다.
소비자단체들은 "손보사들이 습관적으로 사업비를 계획보다 더 많이 집행하고 있다"며 "이를 이유로 보험료 인상을 주장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