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원/달러 환율 15.5원 오른 1409.7원 장마감… 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

기사입력 2022-09-22 15:51 l 최종수정 2022-09-22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환율 1400원 대 기록…2009년 3월 31일 이후 처음
경제부총리 "가격 변수 영향 고려해 다각적 조치할 예정"

22일 오후 인천공항 1터미널 내 출국장의 한 은행의 환전 창구에 실제 거래되는 외화 가격이 표시돼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22일 오후 인천공항 1터미널 내 출국장의 한 은행의 환전 창구에 실제 거래되는 외화 가격이 표시돼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409.7원에 마감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단행한 금리 인상 여파로 풀이됩니다.

이날 환율은 1398원에 개장한 뒤 바로 1400원을 넘었고, 이후 장 마감을 앞둔 오후 3시 13분 1410원대를 뚫었습니다. 1410.3원까지 고점을 높였습니다.

환율이 1400원 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 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기준 1422원)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8원 상승한 1,398.0원에 개장한 뒤 바로 1,400원을 넘어 오름폭을 확대했습니다.

이날 환율은 장중 한때 1,413원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달러화는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단행한 금리 인상 여파로 강세를 나타냈고, 연준은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고, 앞으로도 고강도 긴축을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연준은 올 11월과 12월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빅스텝(0.5%포인트 인상)'과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반영하는 점도표에 따르면, 연준은 연말 금리를 4.4%로 전망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1.25% 포인트의 추가 인상이 필요해 보입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FOMC 정례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인) 2%를 향해 내려가고 있다고 매우 확신하기 전에는 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11을 돌파하면서 20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외환 당국의 시장 안정조치는 환율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입니다.

또한 원달러 환율은 당분간 더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이날 '한미 기준금리차 변화가 환율에 미치는 영향' 분석을 통해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폭 별로 원달러 환율은 1410~1434원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준의 자이언트스텝으로 미국의 기준금리가 한국보다 0.625%포인트 높아져 금리 역전 현상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민간의 금융 방어력이 취약한 상황에서 한국은행이 미국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을 따라가기 어렵기 때문에 환율 상승을 막기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원달러 환율 흐름과 관련해서 환율 수준 이면에서 가격 변수에 영향을 미치는 세부 요인들을 더 고려해 관리해야 한다"라

고 말했습니다.

이어 "연기금 등 국내 거주자의 해외 투자 흐름, 수출·수입업체들의 외화자금 수급 애로 해소 등 외환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시장 상황에 맞는 흐름을 유지해 단계적으로 조치해나가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은행은 국민연금과 통화스와프 체결을 추진 중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