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고통스러운 무릎 통증 '퇴행성관절염' 원인과 치료법은

기사입력 2022-06-28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 연골 손상으로 관절 통증과 운동 장애를 보이는 관절질환이다. 주로 오래 걷거나 서 있을 때 혹은 오랫동안 앉아있다 일어설 때 통증이 발생한다. 특히 계단을 오르내릴 때 또는 쪼그려 앉을 때 통증이 악화된다. 간혹 통증으로 밤에 잠을 자기 힘들 수도 있다.
관절통으로 다리를 쓰지 않으면 근육이 약해져 다리가 가늘어지고 관절통이 심해질 수 있다. 다만 전신 증상이 없다는 것이 '류마티스 관절염'과의 차이점이다. 관절 운동 범위의 감소, 종창(부종), 관절 주위 압통이 나타나며 관절 연골 소실과 변성에 의해 관절면이 불규칙해지면 관절 운동 시 뻑뻑함과 마찰음이 느껴질 수도 있다.
이 같은 증상은 일반적으로 서서히 진행되며 좋아졌다가 나빠지는 간헐적인 경과를 보이기도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노화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으로 치료가 힘들다고 여겨진 때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관절염은 노화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근래에는 중장년층 뿐 아니라 2030 젊은 층에서도 관련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무릎은 연골손상이 쉽게 발생하는데 축구, 농구, 고난이도 근력운동 등 과격한 운동을 하다 손상되는 사례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이와 같이 격한 운동으로 무리한 관절 작용이 반복된다면 젊은 층에서도 발병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애기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이용준 전문의는 "퇴행성 관절염 치료는 병의 진행 정도와 나이, 체력과 직업에 맞춰 프로그램을 구성하며 물리·작업치료, 규칙적 운동과 체중조절, 약물치료 등을 적합하게 병행하면 증상을 완화하고 관절염이 더 이상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수술적 치료 일종인 '인공관절치환술'은 관절염 진행으로 관절 손상, 'O'자형 다리 변형,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 경우, 손상된 관절 면 부위를 제거한 후, 인공관절로 대체한다.
인공관절치환술은 통증을 완화시키고 변형된 다리 모양을 원래대로 교정해 무릎 관절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치료법으로 치환물과 수술기법 발전으로 현재 가장 많이 시행되는 수술법이다. 수술 후 관리는 정상 체중 유지가 관절에 부하를 줄여 주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또한 무리한 동작의 반복과 좋지 않은 자세는 주의해야 한다. 무리한 운동은 관절에 좋지 않지만 적당하게 조절한다면 근육 강화와 관절 운동 범위를 유지시켜줘 도움을 줄 수 있다.
인공관절 수술을 했다면 수술 후 4~6주 동안 수술 부위에 무리가 안 되는 범위 내에서 걷거나 구부렸다 펴는 동작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
이용준 전문의는 "인공관절 수술 후 관절을 펴주는 운동을 초반에 게을리 하면 관절운동 범위가 좁아져 회복 후에 보행을 할 때 힘들 수 있으며, 수술 후 바닥에 쪼그려 앉거나 양반다리 등의 무릎을 무리하게 하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침수 피해 33%가 외제차…자동차 보험료 상승 빌미 되나?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