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기아 상용차 개발 부사장에 30년 다임러맨 마틴 자일링어 영입

기사입력 2020-06-30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틴 자일링어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상용차 개발 담당 부사장.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 마틴 자일링어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상용차 개발 담당 부사장.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는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Martin Zeilinger)를 연구개발(R&D)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30일 밝혔다.
다음달 1일부로 현대차그룹에 합류할 자일링어 부사장은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개발 업무를 총괄하고,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미래 친환경 상용차 개발을 주도하게 된다. 다임러그룹에서 쌓은 자율주행트럭 개발 경험을 토대로 현대·기아차 상용차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하는 일도 자일링어 부사장의 업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일링어 부사장은 30년 이상 다임러그룹에서 상용차 개발자로 근무해왔다. 그는 독일 슈투트가르트대 항공우주학과 석사 출신으로, 1987년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에 입사했다. 트럭 동력 계통 테스트 업무로 시작해 1998년에는 엔진 부속 시스템 담당을 맡아 회사가 추진한 플랫폼 통합 작업에 참여했다.
2004년 다임러트럭 자회사인 에보버스(Evobus)로 자리를 옮겨 벤츠 버스에 유럽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엔진 확대 적용과 수소전기, 디젤 하이브리드 시티버스 개발 업무를 맡았다. 2014년에는 다임러트럭의 선행개발 담당으로 도심형 전기트럭, 자율주행트럭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했으며, 2018년부터 최근까지 다임러 트럭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로 재직했다.
자일링어 부사장은

"신기술로 글로벌 성장을 도모하고 있는 현대·기아차에 합류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상용차 산업은 환경적, 경제적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지만 신기술과 신차를 통해 효율성과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 새로운 사업 환경에서 역량을 발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석열 작심발언 파문…검찰 내부 "권력기생 검사 부끄럽다" 비판
  • 일본제철 "즉시항고 예정"…향후 자산 매각 절차는?
  • 코로나19 확진자 병원·격리자 별도 고사장서 수능 본다
  • 부동산·공수처 후속법 통과…통합당 앉은 채 표결 불참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서울 곳곳 차량 통제 해제…잠수교는 사흘째 출입 통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