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식약처 `메트포르민` NDMA 검출 여부 직접 조사중

기사입력 2019-12-16 1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당뇨병 1차 치료제인 메트포르민 가운데 해외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검출되면서 국내 식약당국이 불순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트포르민에 대한 불순물 조사를 현재 진행하고 있는 만큼 환자들은 아직 불안해 하지 말고 메트포르민 복용을 임의 중단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메트포르민은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혈당조절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 당뇨병 환자의 치료제다. 이달 초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SA)은 자국에서 유통 중인 메트포르민 함유 의약품 46개 중 3개에서 미량의 NDMA가 검출돼 회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 추정물질(2A등급)이다.
식약처는 싱가포르에서 회수하는 완제품과 동일한 제품은 현재 국내에 수입되지 않은 상태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하지만 사전 안전관리 차원에서 메트포르민 함유 의약품에 대해 사용 원료의 제조원(수입원)에 대한 계통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현재 메트포르민 중 NDMA에 대한 시험법을 마련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이를 완료할 예정입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험법 마련 후 메트포르민 원료와 완제의약품을 수거한 뒤 시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발생원인 파악 등 관련 정보 교류를 위해 미국과 유럽, 일본의 식약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식약처와 대한당뇨병학회는 "메

트포르민이 당뇨병 치료제인 만큼 질병 치료를 위해 지속적인 복약은 매우 중요하다"며 "식약처의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 중 메트포르민 함유 의약품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들은 의사나 약사와 상담 없이 자의적으로 복용을 중단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종혁, "한남동 관저, 미니멀리즘…맥주 안주 없어 땅콩 놓고 얘기해"
  • 서울 가산디지털단지 연구원 건물 화재…대응 1단계 발령
  • 집값 최대 80%·최대 4억 2000만 원 대출 가능…생애최초 보금자리론 출시
  • 美 "우크라이나 우선"…대만 무기 공급에 차질
  • [카타르] ‘日 승리' 점쳤던 박지성, 경기 직전 '패배'로 바꿔 적중한 혜안
  • [카타르] 급한대로...코에 여성용품 '탐폰' 꽂고 뛴 39세 캐나다 주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