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속보]7월 경상수지 69억5000만달러…9개월 만에 `최대 흑자`

기사입력 2019-09-05 08:00 l 최종수정 2019-09-05 10:29


[자료제공 : 한국은행]
↑ [자료제공 : 한국은행]
우리나라의 7월 경상수지가 9개월 만에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7월 경상수지는 69억6000만달러로 2018년 10월(93억5000만달러) 이후 9개월 만에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 수출입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107억9000만달러에서 61억9000만달러로 축소됐다.
국제수지 기준 7월 수출(482억6000만달러)은 세계 교역량 감소, 반도체 및 석유류 단가 하락, 대중국 수출 부진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했다.
수입도 유가 하락 영향으로 감소했으나 자본재 감소와 둔화 및 소비재 수입 증가 등의 영향으로 3.0% 감소한 420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 및 운송수지 개선으로 전년동월 30억9000만달러에서 16억7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이는 7월 여행수지 적자폭(-11억8000만달러)이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됨에 따라 감소한 영향이다.
여행지급은 전년(27억1000만달러)보다 증가한 27억2000만달러를 보였다.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배당수입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 15억4000만달러에서 30억달러로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7월 중 65억5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28억4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도 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99억7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48억6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5억4000만달러 증가를 나타냈다.
기타투자는 자산이 20억3000만달러 감소한 반면, 부채는 8억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6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통관 기준 7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0% 감소한 460억90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품목별로 반도체, 철강제품 등은 감소했으나 승용차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EU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수출이 감소했다.
통관 기준 7월 수입은 436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한 수치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